나한테 맞는 복지정보, 힘들게 찾지 말고 알림으로 받으세요!

‘경기알림톡’ 9일 서비스 개시

가 -가 +

오산시민신문
기사입력 2021-04-08 [07:59]

▲ 경기도청 전경모습.   ©오산시민신문

 
앞으로 경기도민은 필요한 복지정보를 찾느라 여러 사이트를 방문할 필요가 없어졌다. 개인의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각자에게 꼭 맞는 복지정보를 안내받고 신청 시기에 알림 메시지를 받을 수 있는 앱 서비스가 출시되기 때문이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경기알림톡’ 앱을 개발하고 9일 정식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앱은 사용자가 공동인증서를 이용해 각 기관에 흩어져 있는 자신의 정보(마이데이터)를 내려 받을 수 있게 도와주고 경기도의 다양한 복지사업 지원조건과 비교해 개인에게 적합한 정보만을 선별해 보여줄 뿐 아니라 신청시기가 되면 자동으로 알려준다.


‘청년기본소득’(도내 3년 계속 거주 만24세 청년에게 분기별 25만 원, 연 100만 원을 지급하는 정책)을 예로 들면, 24세 미만의 청년들이 미리 이 앱을 설치해두면 만 24세가 지나 신청 시기가 됐을 때 자동으로 알림 메시지를 받고 신청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앱을 설치한 사용자는 경기도에서 제공하는 개인이 직접 수혜를 받는 65종의 복지사업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6종의 사업에 대해서는 자동으로 알림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 도는 올해 안에 시군에서 제공하는 복지사업과 경기도의 공개채용정보 등으로 서비스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행정안전부의 ‘공공마이데이터’를 경기도와 시군의 복지 신청 시스템과 연계해 복지사업 신청서류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해 도민의 복지사업 접근성과 신청 편의성을 높일 방침이다.


임문영 미래성장정책관은 “‘경기알림톡’ 앱은 사용자가 마이데이터 활용에 동의하는 것이 선행돼야 하기 때문에 도민의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라며 “많은 도민들이 이 앱을 설치해 다양한 복지사업의 신청 시기를 놓쳐 혜택을 못 받는 경우가 없도록 적극 활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 스토어에서 ‘경기알림톡’, ‘알림톡’을 검색하면 누구나 무료로 설치할 수 있으며, 사용자는 회원가입 후 공동인증서를 등록해서 자신의 정보(마이데이터)를 내려받기만 하면 모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오산시민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오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