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는 오산버드파크 묻지마 공사강행 중단하고 생태교육 위장사업 전면 취소하라!

녹색당, 동물권행동 카라, 오산환경운동연합, 정의당 경기도당 오산시위원회 공동기자회견 가져

가 -가 +

오산시민신문
기사입력 2020-11-25 [22:03]

 

 오산시 자연생태체험관 반대 기자회견 모습.  © 오산시민신문

 

녹색당, 동물권행동 카라, 오산환경운동연합, 정의당 경기도당 오산시위원회가 25일 오산시청 맞은편 근린공원에서 ‘시대흐름을 거스르는 동물체험 시설 “오산버드파크” 묻지마 공사강행 중단하고 생태교육 위장한 사업 전면 취소하라!‘ 며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녹색당, 동물권행동 카라, 오산환경운동연합, 정의당 경기도당 오산시위원회는 공동기자회견문을 낭독하며 “곽상욱 오산시장이 시민들에게 생태교육과 다양한 콘텐츠로 광장문화를 제공한다며 오산버드파크라는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 오산버드파크는 동물복지 저해, 인수공통전염병 확산이라는 실내체험동물원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음에도 행정낭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녹색당, 동물권행동 카라, 오산환경운동연합, 정의당 경기도당 오산시위원회는 “오산버드파크는 기부채납 방식의 민간투자 사업으로 공유재산법에 따라 기부채납 시 무상사용・수익허가 조건 외 용역계약, 위탁, 운영권 요구는 기부에 조건이 수반된 것으로 위법으로 금지되어 있다고 지적하며 오산시, (주)오산버드파크, (주)우리은행 간 체결된 금융협약서에는 사업시행자에 대한 운영권 부여 및 오산시 책임 하 감정평가액 한도 내에서 사업시행자의 대출채무 우선 변제가 포함되어 있어 최근 행정안전부의 위법하다고 최종 판단을 받은 바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오산시청사 건물 증축 허가를 민간 사업자에게 내준 건축법 위반, (주)오산버드파크의 40대 규모의 부설주차장 설치 계획이 부재함에도 인근 사설주차장 임대로 갈음하며 건축허가를 내준 주차장법 위반, 교통영향평가 대상인 오산버드파크에 해당 평가를 제외시켜준 도시교통정비법 위반, 오산버드파크라는 실내체험동물원이 공공청사의 공공업무 보조 시설로 볼 수 없음에도 지구단위계획에 맞지 않은 토지이용을 강행한 국토계획법 위반, 동물원 등록을 위해 반드시 마련해야 하는 요건들을 무시한 채 오산버드파크 운영을 기정사실화하며 개장하려는 동물원수족관법 위반 등 현행법 위반 사항 등.”을 지적하며 “관내의 건설행위에 대한 위법성을 판단하고 처분을 해야 하는 오산시가 오히려 위법행위를 자행하고 있으며 책임있는 행정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라도 오산버드파크사업을 전면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현주 기자  master@osannews.net

오산시민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오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