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내 유일 한신대 정신분석대학원, 한국임상정신분석연구소와 교류협정 체결

정신분석분야의 학문교류 및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상호 교류 합의

크게작게

오산시민신문 2019-11-07

▲  한신대가 한국임상정신분석연구소와 전문인재 양성을 위한 교류협정을 체결했다.   © 오산시민신문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는 한국임상정신분석연구소(대표 강석주)와 6일(수) 장공관 회의실에서 정신분석분야의 학문교류 및 전문인재 양성을 위한 교류협정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협정에 따라 ▲교수 및 학문 교류 ▲임상실습과 심화과정 수업 교류 ▲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지원 및 프로그램 개발 ▲기타 양 기관의 발전을 위한 인적⋅물적 교류 등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연규홍 총장은 “현대 사회에 들어 인간의 마음에 대한 연구와 이해, 그리고 치료에 대한 관심과 필요성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인간과 트라우마에 대해 연구하는 정신분석대학원은 앞으로 더 발전하고 계속해서 우수한 연구자들을 배출할 의무가 있다”며 “이번 협정은 국내 최고의 정신분석가 양성기관인 ‘한국임상정신분석연구소’ 국내 최초·유일의 정신분석대학원인 ‘한신대 정신분석대학원’ 간의 환상적인 만남이다.

 

이번 협정을 통한 앞으로의 학문발전과 인재양성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강석주 대표는 “국내 최초·유일의 ‘한신대 정신분석대학원’과 이번에 교류협정을 체결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정을 통해 양 기관은 정신분석상담사 자격증 취득을 위한 교육·수련과정 등에 있어서 긴밀한 협력을 시작할 예정이다.

 

현대인의 마음의 병을 보듬어줄 수 있는 정신분석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에 양 기관이 뜻을 합쳐 앞으로 한신대와 함께 사람을 살리는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신대 정신분석대학원은 현대사회가 필요로 하는 정신건강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2012년 1학기를 시작으로 신설된 한국 최초의 대학원으로 정신분석학 전공과 임상심리(행복의 심리치료에 중점을 둔 임상심리학) 전공으로 구성되어 있다.

 

정신분석 전공자는 학위과정 중에 정신분석 전문가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으며 임상심리 전공자는 임상심리사 1급(한국산업인력공단) 또는 임상심리전문가(한국임상심리학회) 자격을 취득하기 위한 수련도 가능하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기사입력 : 2019-11-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