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사 가상대결 김문수 47.6% vs 유시민 41.3%”

가 -가 +

리얼미터
기사입력 2010-05-20 [15:57]


경기지사 가상대결에서 김문수 지사가 유시민 후보를 여전히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CBS 의뢰로 경기지사 가상대결을 조사한 결과, 김문수 지사가 47.6%, 유시민 전 장관이 41.3%의 지지를 얻어 두 후보간 격차가 6.3%p로 지난 15일 조사보다 격차가 소폭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주말을 지나면서 후보 단일화 효과가 주춤한 추세로 보인다. 다음으로 진보신당 심상정 후보는 2.9%를 기록했다. 투표 의향층에서는 김문수 지사가 48.5%, 유시민 후보가 41.9%로 두 후보간 격차가 약간 더 벌어졌으며, 남성층에서는 김문수 지사가 51.4%로 유시민 후보(39.3%)를 크게 앞선 반면, 여성층은 김 지사(43.6%)와 유 후보(43.3%) 지지율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김문수, 유시민 양자대결로 치러질 경우를 가정한 조사에서는, 김문수 지사가 48.9%로 유시민 후보(44.6%)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5일 조사에서는 유 후보가 2.2%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이번 조사에서 다시 김 지사가 앞서는 것으로 나타난 것. 당선 가능성 면에서는 두 후보간 격차가 더욱 벌어져 김문수 지사가 52.6%, 유시민 후보가 29.6%로 김 지사의 당선가능성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투표 의향층의 52.9%가 김 지사가 당선될 것이라고 내다봤고, 유시민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는 의견은 30.2%로 조사됐다.

이 조사는 5월 19일, 경기도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총 통화시도 18,050명)으로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였다.
리얼미터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오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