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AI 활용해 위기가구 발굴·관리한다

위기가구에 AI 콜 상담 서비스, AI 스피커 제공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오산시민신문
기사입력 2024-02-01 [12:18]

AI 스피커 기능.  © 오산시민신문


수원시가 AI(인공지능)를 활용한 위기 가구 발굴·관리 서비스를 1일 시작했다.

 

 지난해 ‘시민 체감형 디지털 맞춤 복지플랫폼 조성’으로 행정안전부 주관 ‘2023년 디지털타운 조성 사업 공모’에 선정된 수원시는 AI를 활용해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관리하는 서비스를 마련했다. 서비스는 ‘AI 콜 상담’과 ‘AI 스피커 제공·모니터링’으로 구성된다.

 

 AI 콜 상담은 위기정보시스템으로 추출한 2000여 가구에 주기적으로 자동전화 상담을 하는 것이다. 상담 대상·상황에 맞춰 적절하게 전화를 하고, 상담 시나리오에 따라 대상자와 상담한다.

 

 AI 콜을 분석해 위기가구 여부를 확인하고, 위기가구로 판단하면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대상자에게 적절한 조치를 한다.

 

 AI 스피커는 수원시가 자체 발굴한 100가구에 먼저 제공하고, AI 콜 모니터링 후 50가구를 선정해 7월에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AI 스피커는 기상 알림, 일정 알림(복약 등), 음악 힐링, 맞이 인사, 감성 대화 등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꼼꼼하게 관리해 복지사각지대를 줄이겠다.”며 “위기가구를 더 촘촘하게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오산시민신문의 다른기사보기

수원시,AI인공지능활용,위기가구발굴,위기가구관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오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