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오산천 퇴적토 준설 예산 2억8천만 원 확보

이권재 시장, 한강유역청장 만나 준설사업비 조기집행 건의… “사업비 확보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오산시민신문
기사입력 2023-10-23 [14:56]

오산천에 쌓여 있는 퇴적토.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시장 이권재)가 국가하천인 오산천 준설을 위한 2억 8천만 원 규모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해당 사업비는 오산천 본류에 쌓인 퇴적토 준설을 통해 하천 통수단면을 확보해 집중호우 시 하천 범람 등의 재해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편성됐다.

 

실제로 오산천의 경우 남촌대교 인근 하폭(110m)이 상류 하폭(140m) 대비 80% 정도 수준으로 협소해 폭우 시 범람의 위험성이 줄곧 있었다. 아울러 오산천 상류에서 화성 동탄2 택지지구 개발이 지속됨과 동시에 다수의 토사가 유입되면서 하천 폭이 좁아지고 수심이 낮아진 상태며, 퇴적물 유입에 따른 환경오염도 발생한 바 있다.

 

이에 이권재 시장은 지난 5월 한강유역환경청장이 현장점검차 오산천을 방문한 자리에서 오산천 퇴적토 준설을 위한 조속한 국비 지원의 필요성을 건의했으며, 그 결과로 이번 사업비를 확보하게 됐다.

 

이 시장은 “지난 여름철의 경우 오산지역에 게릴라 성 집중호우가 발생해 급격하게 오산천 수위가 상승한 바 있었다”며 “신속하고, 선제적인 준설사업을 통해 통수 능력을 높여 범람을 방지하고, 환경오염의 요소도 줄여나가겠다.”라고 피력했다.

 

한편, 이 시장은 지난 5월 시청 주무부서 관계자들이 은계동 금오대교 하부 돌다리 인근에서 악취가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직후 원인 분석을 위한 적극 행정을 펼쳐왔다.

 

이 시장은 지난 6월 정명근 화성시장을 만나 수질개선 공동조사단 구성을 합의한 후 동탄수질복원센터 인근 오염원 조사를 실시했다. 그 과정에서 삼성전자 사내 수질 전문가를 지원받기도 했다. 현재 오산천의 수질은 2~3등급(약간 좋음~보통 등급)으로 정상적인 수질 등급을 회복한 상태다.

 

그뿐만 아니라 이 시장은 오산천 둔치에 바닥분수, 풋살장 및 족구장을 설치하기 위한 과정에도 집중하고 있다. 바닥분수의 경우 물 순환시설을 활용한 친환경적 설계에 나설 것을 강조한 바 있다.

 

이 시장은 “우리 지역을 가로지르는 오산천의 시민 삶의 일부분”이라며 “환경오염 예방을 위한, 시민들을 위한 친수공간 조성을 위한 사업비 확보는 늘 중점과제로 삼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오산시민신문의 다른기사보기

오산시(시장 이권재),퇴적토,사업비확보,하천범란예방,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오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