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중앙도서관 ‘전쟁으로 보는 현대사‘ 탐방강좌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오산시민신문
기사입력 2022-05-27 [12:25]

 오산시 중앙도서관 전쟁으로 보는 현대사 홍보 포스터.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 중앙도서관은 오는 6월 16일부터 7월 7일까지 ‘2022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에서 주관하는 사업으로 공공, 대학도서관을 거점으로 지역주민에게 지역의 역사, 문화, 예술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하여 인문학 강의와 탐방을 진행하는 사업으로 인문학의 대중화와 독서문화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중앙도서관은‘전쟁으로 보는 현대사’라는 주제로 기존 서유럽-미국 중심의 역사 강좌에서 벗어나 러시아를 포함한 구 공산권 국가와 중국의 역사·대외관계를 전쟁사를 통해 재조명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3개의 세부 주제으로 나뉘어져 있으며 첫 번째 주제에선 강연 2회, 두 번째 주제에선 강연 1회, 세 번째 주제에선 탐방 1회를 진행하고 마지막 후속 모임 1회로 총 5회 진행될 예정이다.     

 

▽ 첫 번째 과정은 과거 철(鐵)의 장막이라는 이름으로 가려져있던 러시아 현대사를 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다수의 방송에 출연하여 다양한 명강의를 펼치고 있는 러시아 현대사의 최고 권위자인 류한수 교수(상명대학교 역사콘텐츠학과)가 2차 세계대전의 이면 속에 숨겨져있던 독·소전쟁과 올해 가장 큰 화두인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의 역사적인 원인을 시민들에게 알려줄 예정이며 6월 16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된다. 

 

▽ 두 번째 과정은 죽(竹)의 장막으로 가려져있던 중국의 현대사를 알아보고 오늘날의 중국의 대외정책과 한국 문화 예속화 시도의 역사적 연원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안창현 교수(한양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가 콘텐츠를 바탕으로 중국의 전쟁사·현대사를 흥미로운 인문학 수업으로 알려줄 예정이며 6월 30일에 진행된다

 

▽ 세 번째 과정은 탐방으로 해당 프로그램은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진행된다. 대한민국 현대사에 영향을 준 전쟁들이 각 주요 사건별로 잘 전시되어 있으며 책으로만 보던 전쟁 무기와 자료들을 실제로 체험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가족 단위로 참가자를 모집하여 우리나라의 현대사와 전쟁의 비극에 대해 배워보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 탐방은 7월 2일에 진행된다.

 

▽ 마지막 후속모임은 앞선 강좌와 탐방에 참여한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현대사 또는 전쟁사를 다룬 영화를 관람 후 간단한 소감문 발표를 진행하며 사업에 참여하고 느꼈던 참여자간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해당 강좌는 7월 7일에 진행된다.

 

오산시 도서관 한현 관장은 “길고 길었던 코로나 시대가 끝을 보이기 시작하며 시민들의 문화적 욕구에 따라 강연과 탐방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인문학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하며 “단순한 강연이 아닌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역사의 단면들을 거울로 삼아 현재를 살고 미래를 대비하는 인문학적 지식을 갖추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의 강연 및 탐방비는 무료이며, 6월 3일 오전 10시부터 오산시 교육포털 오늘e 홈페이지에서 주제별로 신청 가능(※강좌별 25명)하고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더 자세한 사항은 중앙도서관 홈페이지(공지사항)와 중앙도서관 담당자(031-8036-6177)에게 문의하면 된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오산시민신문의 다른기사보기

오산시,전쟁,중앙도서관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오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