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연합상가 번영회, 코로나로 죽어가는데 무료 주차 환수 웬말이냐!

다중이용업소 주변 주차금지구역 지정을 놓고 강하게 반발

가 -가 +

오산시민신문
기사입력 2021-06-08 [12:19]

오산시 연합상가 번영회가 다중이용업소 주변 주차금지구역 지정을 놓고 강하게 반발했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시장 곽상욱) 다중이용업소 주변 주차금지구역 선정과 관련하여 선정된 구간의 상가연합회의 반발이 심상치 않다.

 

도로교통법 제33조 개정에 따른 오산시(시장 곽상욱) 다중이용업소 주변 주차금지구역 지정을 놓고 상가연합회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 2018년 개정된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은 화재시 소방활동을 방해하는 정차 및 주차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현행 주차금지 장소인 소방 관련 시설 주변을 정차 및 주차금지구역으로 변경하는 한편, 다중이용업소의 경우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소방차의 접근이 용이하도록 ‘다중이용업소의 영업장이 속한 건축물’ 주변도 소방본부장의 요청에 따라 시‧도경찰청장이 지정할 수 있다.

 

이를 근거로 오산소방서(서장 윤성근)는 지난해 12월 다중이용업소 주변 주차금지구역 지정 계획을 수립하고 다중이용업소 주변 전수조사 실시, 3개 구간(오산동, 원동, 수청동)을 우선 선정하고 오산경찰서 심의 의뢰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오산경찰서(서장 장영철)는 지난 4월 7일 교통안전시설 심의위원회 3개 구간 심의 통과시켰다.

 

오산소방서 관계자는 “제천 화재사건에서 보듯이 다중이용업소의 경우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도로교통법 제33조에 따라 ‘다중이용업소의 영업장이 속한 건축물’ 주변도 주차금지구역으로 지정될 수 있다."며 “이는 다중이용 시설 밀집지역의 소방안전과 소방차 통행로 확보 및 보행자 안전을 위한 조치다.”고 설명했다.

 

이에 지정된 연합상가 번영회 관계자는 “코로나로 죽어가는데 무료주차장 환수가 웬말이냐? 소방차 통행로 확보 및 보행자를 안전을 위한 조치라지만 코로나19로 집합금지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경영난을 겪고있는 소상공인들을  전혀 배려하지 않은 조치."라며 강하게 반발 ”무료 주차되던 지역이 사라지면 피해는 고스란히 상인들의 몫으로 돌아온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한편 오산소방서가 우선 선정한 다중이용업소 주변 주차금지구역 3개 구간은 오산동 924-1 부근, 운암뜰 한식거리 (원동 812-5), 유시티 앞쪽에 형성된 수청동 상가 인근(수청동 619-1)이다. 

 

 

허현주 기자  master@osannews.net
  

오산시민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오산시,다중이용시설,주차금지구역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오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